<밀양 765kV 송전탑 반대 대책위 알림>
 
1. 내일 예정된 ‘헬기 불법운행 규탄 집회’는 부산지방항공청의 5월 이후 헬기 운항 허가 사항 자료 제출로 10월 이전의 헬기 운항 허가 사항에 대한 의혹이 일부 소명되었다고 판단되어 취소합니다.
 
2. 다만, 본 대책위가 요구한 ‘공사 관련 헬기 운항 허가 사항 전반’에 대한 질의에 부산지방항공청이 임의로 10월 이후의 허가 사항만을 특정하여 답변한 것에 대해 부산지방항공청의 납득할 만한 설명이 없었고 오히려 부산지방항공청이 “밀양송전탑 반대위에서 10월 이후의 운항허가 자료만 요청해 불법운항 논란이 빚어진 것 같다”며 허위 사실로 책임을 전가(11월 7일 KNN 보도)한 점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합니다.
 
3. 또한, 한국전력의 해명 보도자료와 부산지방항공청의 해명 자료에 적시된 데이터가 상이한 점은 헬기 불법 운항 의혹을 해소하기에는 여전히 석연치 않은 의혹이 남아 있음을 밝힙니다.
 
4. 이를테면, 3공구 헬기장에 대해 한전은 9월 30일부터 허가를 득했다고 하나, 부산 항공청 자료로는 헬리코리아는 7월1일부터, 유비에어는 9월28일부터 허가를 득한 것으로 나와 있으며, 4공구 헬기장에 대해서 한전은 7월1일부터 허가를 득했다고 하나 부산 항공청 자료로는 유비에어가 5월 27일과 9월28일 두 차례에 걸쳐 허가를 득한 것으로 나와 있으며, 5공구 헬기장 또한 한전은 10월9일부터 허가를 득했다고 하나 부산 항공청 자료로는 헬리코리아는 5월27일부터 3차례에 걸쳐, 유비에어는 9월28일부터 이미 허가를 득해놓은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5. 따라서 본 대책위는 헬기 불법 운항 관련한 정확한 의혹 규명을 위해 부산지방항공청에 민원을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할 것이며, 헬기 운항시 발생하는 견딜 수 없는 소음과 주민들의 제보를 통해 확인되고 있는 헬기 운항시의 제반 위법 사항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계속 규명해 나갈 예정입니다. 끝.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