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3일 수 상황] 날씨 - 맑음.

 

상황

밀양 송전탑 국민 87.2% 심각하다, 밀양 송전탑 공론화 위원회 구성 필요하다 66.3% vs 필요 없다 24.2%, 경실련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대책위 논평

경남 밀양지역 송전탑 공사 재개 43일째인 13일 한전은 단장면 범도리 96번과 상동면 옥산리 122번 공사 현장 2곳을 추가했다-연합뉴스

이귀조 님 퇴원 예정. 13. 곽빛나 간사가 문안 가기로 함.

김효일 님 백병원으로 대책위 방문. 김준한 신부, 이계삼 국장

주민전체회의 오후 630. 너른 마당

사회극으로 공유하고자 하는 밀양이야기 기획안 받음 - 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 김영란

14:20 상동역 앞 (샴페인 터트리고 꽃다발 증정 케익 커팅 찍고) 순례단환영식 함.

89 바드리

830. 바드리 입구. 철탑상부자재 2대 올라감. 항의하는 주민과 연대 단위를 여경과 경찰 동원해 에워싸 감금하고 트럭 올라감

95

96

750. 동화마을 입구. 도로에 경찰버스 3~4, 경찰 것으로 보이는 승용차 있음

9. 산 입구 쪽 경찰 50~60. 길을 막고 출입제한 중. 농성장에서 만난 경찰의 말로는 오늘 공사 한다고 함. 병력증가 중. 한전 10여명. 연대 3. 주민 1. 벌목 중

940. 사복형사가 주민과 연대에게 내려가지 않으면 강제로 들어낸다고 경고. 헬기 다니며 물품 내려놓음.

10. 주민과 연대에게 나가지 않으면 농성장을 철거하겠다고 경고. 황토방의 절반은 한전 땅이라고 했다 함.

경찰의 통행제한에 대해 인권위 진정 접수 (현미향) - 96번 입구

철조망 치기 시작함.

헬기로 포크 레인 현장에 내림. 사진 있음

1130. 농성장에 물이 부족함 (정대준 님 공급 시도하기로 함)

12시경 황토방 옆에 있던 천막을 철거하는 경찰에게 항의하던 도중 황토방 문 열쇠를 바꿔 진입이 불가능해짐. 현재 경찰과 대치 중.

1330분 인권위 방문

14시 손수현씨 인권위와 현장으로 올라감

15시 동화전 할머니 3분이 96번 입구로 지원 나옴. 온풍기 설치하러 온 일꾼들 못 올라가게 막고 쫓아냄.

간디학교 13명 방문

16:00 텐트, 전기 설비하고 내려오는 경찰 차를 막고 대치

18:40 96번 현장. 팽창섭(57) 어르신, 형사가 밀쳐서 넘어지면서 머리를 부딪히고 목을 다침. 구토를 계속하심. 119로 후송

한전직원이 사유지에 허락없이 천막 두개 설치. 땅주인이 와서 항의하고 있으나 자신의 땅임에도 들여보내주지 않음. 주민들과 한전직원-경찰 대치중.

현재 양산경찰서 김현진 경정이 현장 지휘 중. 현장책임자 왈, 주민들에게 '밀양경찰서에서 책임지고 치라고 했으니, 자신들에게 따지지 말고 주민에게 내일아침 밀양서에 민사소송을 하든지 법적으로 대응하라'고 망발.

109

고답마을이 담당

630분 경찰 병력 너무 많아 막아내기 힘듦. 지난 10일에 잡았었던 겔로퍼 차량 놓침. 전기장판 필요함. 대책위에서 준비한 천막 부서짐 (1029) 개인 천막 사용 중. 가스, 전기 등을 끌어옴.

10시에 경찰과 대치하다, 11시경 끝나고 점심 식사로 떡국 드심.

122

어제 충남 소속 순경(37) 강 쪽 아래로 떨어져 대퇴부 골절상. 혼자 걷다가 떨어졌다고 함.

경찰 지역 변경되고 도로에서 검문하는 것에 대해 주민 항의. 검문 안하기로 함.

126번에 있던 오렌지모자( ) 122번 현장에 나타남

127

1130분 주민 2, 연대 2

129

1130분 주민 9

 

자재를 싣고 오는 헬리콥터

자재를 싣고 오는 헬리콥터

황토방을 막고 있는 경찰들

황토방을 가로막은 경찰들

주민들을 막으며 불법채증중인 경찰

부상당한 주민

중학생들을 둘러싼 경찰들

황토방에 자물쇠를 채우고 있는 한전

 

움막을 철거중인 한전

 

주민, 간디학교학생들을 막고 있는 경찰

'밀양대책위 > 현장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13.11.15 상황  (0) 2013.11.15
13.11.14 현장상황  (0) 2013.11.15
13.11.13 현장상황  (0) 2013.11.14
13.11.12 상황  (0) 2013.11.12
이상범님 - 10월 투쟁사진  (0) 2013.11.08
2013.11.01 (경찰욕설 및 협박)  (0) 2013.11.08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