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낮 대책위 김준한 신부와 이계삼 국장 앞으로 철거계고장이 나왔습니다. 

시청의 담당직원이 협조를 해주지 않아 대책위에서 직접 찾아갔고, 그렇게 받은 명단에는 18명의 이름이 있었습니다.

한전의 직접 철거가 위법이라는 우리 주장에 대해 정식 절차를 밟겠자는 뜻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책위는 주민들과 함께 법적 대응을 준비할 것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