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765kV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

문의처: 공동대표 김준한 신부 010-9344-5862/사무국장 이계삼 016-459-7173/대외협력 곽빛나 010-5155-3405

보 도 자 료

 

밀양 송전탑 공사강행 시도 규탄!

영남권 노동자 합동기자회견

 

• 일시: 2013년 7월 25일(목) 오전 11시

• 장소: 한국전력 밀양지사 앞

• 주최: 민주노총 영남권 5개 지역본부(부산, 울산, 경남, 대구, 경북)

전국건설노동조합 영남권 2개 지역본부(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 밀양 송전탑 공사강행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밀양에 내려와 주민들에게 공사의 불가피성을 줄기차게 언급하는가 하면, 최근 한국전력은 여러 경로를 통해 오는 8월부터 공사를 재개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 이에 송전탑 공사를 반대하고 밀양 어르신들의 공사 저지 싸움에 연대하고자, 영남권역 노동자들이 밀양에 모여 기자회견을 갖습니다. 공사재개 표명 이후 개최되는 첫 기자회견입니다. 많은 취재와 보도를 부탁드립니다.

• 첨부: 기자회견문 (끝)

 

밀양송전탑 공사강행 시도 규탄! 영남권 노동자 합동 기자회견문

   

우리 민주노총 영남권 5개 지역본부 노동자들과 영남권의 건설노동자들은 오늘 밀양에 모였다.

지난 5월 한국전력이 공권력을 동원해 밀양 시골마을 곳곳에서 자행했던 송전탑 공사를 언론을 통해 지켜보면서, 또한 공사에 맞서 목숨을 건 처절한 싸움을 겪어냈던 밀양 어르신들의 눈물을 지켜보면서, 우리 영남권 노동자들은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기를 염원했다. 그러나 한국전력과 정부는 다가오는 8월 또다시 밀양송전탑 공사를 강행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이 살인적인 폭염속에 또다시 7,80대 노인들을 사지로 몰아넣으려 하고 있다.

 

우리 영남권 노동자들은 밀양 어르신들의 싸움을 통해 비로소 시골 노인들의 생명권과 재산권과 생존권을 위협하는 송전탑 공사의 부당성에 주목하게 되었다.

평생 살던 집과 논밭과 선산마저 한전의 소유가 되어도 거부할 방법이 없는 전원개발촉진법, 24시간 초고압 전자파의 위험속에서 건강과 생명을 위협당하고 평생 뼈빠지게 일군 땅이 제대로 된 재산가치를 인정받지 못해도 변변한 호소 한번 할 수 없는 현실, 보상금으로 이웃사촌과 농촌공동체를 찢어놓고 갈라놓는 거대 공기업과 정부의 횡포, 게다가 최소한의 저항도 벌금과 손해배상청구로 묶어두는 것도 모자라 시골노인들을 전력난의 주범으로 몰아세우는 여론재판까지,

그것은 지금껏 우리 노동자들이 겪어온 부당한 현실과 너무나도 닮아 있다.

 

한국전력은 영남권 전력수급을 명분으로, 신고리 3호기에서 생산되는 전기를 보내기 위해 밀양 송전탑 공사를 밀어붙이고 있다. 그러나 경남권의 전력자급율은 200%가 넘는다. 게다가 신고리 3호기에서 생산되는 전기는 전체 전기생산량의 1.7%에 불과하다. 정부와 한국전력이 의지만 있다면 영남권의 수요관리정책에 의해 충분히 해결될 수 있는 수준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한국전력이 밀양 송전탑 공사를 중단하지 않는 이유는, 핵발전소와 송전탑 공사로 더러운 이익을 취하고 있는 전력마피아 및 대기업과 공모관계에 놓여있기 때문이라고 밖에 우리는 달리 해석할 수 없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동중인 핵발전소의 23기 중 17기가 영남권에 몰려있다. 핵밀집도로 보면 세계 최고로, 영남지역은 핵위험으로부터 전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곳이다. 게다가 신고리 신울진 등 건설중이거나 건설예정인 핵발전소까지 합치면 우리나라 80% 가까운 핵발전소가 영남지역에 몰릴 예정이다.

이 말은 앞으로도 영남지역 곳곳이 핵발전과 송전선으로 거미줄처럼 뒤덮일 것이며 영남지역에 사는 우리 노동자들과 아이들의 삶이 항상적인 위험에 처해질 수밖에 없다는 경고이다.

 

우리 영남권 노동자들은 지난 8년간 송전탑 공사현장에서 공사인부들과 대치하면서도 정작 우리 노동자들의 투쟁현장을 먼저 찾아와 위로하신 밀양 어르신들을 기억한다.

울산 현대차 비정규직의 고공농성장을 비롯해 평택 쌍용자동차와 유성기업 농성장, 재능교육 종탑 농성장까지 직접 찾아와 노동자들의 건강을 염려하고 투쟁을 격려하신 밀양 어르신들의 발걸음에 우리 노동자들은 다시 싸울 수 있는 큰 힘을 얻은 바 있다.

이제는 우리 노동자들이 밀양 어르신들의 싸움에 연대할 차례다.

 

정부와 한전은 밀양 송전탑 공사를 중단하라.

만약 이 평화로운 밀양땅에 또다시 공권력과 포크레인을 앞세워 송전탑 건설공사를 강행한다면 우리 영남권 노동자들은 좌시하고만 있지 않을 것이다. 우리 사회 가장 약자인 시골노인들을 대상으로 벌이는 이 비겁하고 부도덕한 전쟁을 우리 영남권 노동자들은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

특히 영남권에서 일하는 건설노동자들은 밀양 송전탑 공사에 동원되지 않을 것이며, 적극적으로 거부 의사를 밝힐 것이다. 만약 밀양 송전탑 공사현장에 일하러 가는 노동자들이 있다면 우리는 밀양 산 속 곳곳의 공사현장을 찾아가 그 노동자들을 설득해 그들 스스로 작업을 중지하게 하고 함께 산을 내려올 것이다.

이는 우리 노동자들이 밀양 어르신들의 싸움에 결합하는 최소한의 연대다. 밀양 송전탑 공사를 반대하는 노동자들의 의지가 어디까지인지 정부와 한국전력은 실험해보고 싶은가? 그렇다면 한번 공사를 강행해보라. 정부와 한국전력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차원의 저항을 각오해야 할 것이다.

 

  -노동자 주민 연대하여 밀양송전탑 막아내자!

-한전과 정부는 공사재개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영남지역 다 죽이는 핵발전정책 중단하라!

   

2013년 7월 2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산본부 울산본부 경남본부 대구본부 경북본부

전국건설노동조합 부산울산경남본부 대구경북본부 일동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