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11.19 날씨:맑음

 

상황

▶11월 18일 KBS에서 고준길, 김정회 인터뷰.

▶경찰조사 1시. 강00 (고정) / 2시~6시. 이00

▶96번 합의서 왜곡 및 연대시민 출입차단에 대한 대응

바드리입구

▶바드리 아침은 경찰들 몇 명만 지키고 있음

95/96

▶07:40 동화전으로 병력 이동(용회 주민들이 이동하다 목격). 동화전에서 근무한 의경들 배낭 메고 천막에 집합 중

▶10:00 동화전 할머니들 경찰 통행제한 항의. 연대오신 노동자들 경찰 앞에서 연좌농성 중. 연대 올라가지 못하고 막혀 있음.

▶14:00 연대 황토방으로 올라가지 못하고 막혀 있음. 물품 공급자도 주민 외엔 안 된다고 막고 있음

▶16:34분경 96번 입구농성장 앞에서 강00(40) 동화전 주민 연행상황

사유지에 만들어진 임도 (3가구가 임도사용) 위에서 주민들이 대문을 설치하자 경찰이 철거하려함. 그 과정에서 주민들과 경찰이 대치하는 과정에서 강00씨를 연행하라고 말함. 그리고 강00씨를 5~6명의 여경이 사지를 들어 끌어내는 과정에서 여경(사진有)이 강00씨를 성추행함. 그러자 강00씨가 몸부림치고 강력하게 항의함. 그러자 경찰(사진有)이 “여경 중에 맞은 사람 있냐”라고 재차 물었고 황모 경사(여)가 "제가 코를 맞았습니다."라고 말하자 김해서부경찰서로 연행함. (95지역장 박모 경정 - 사진有)

코를 맞았다는 여경은 응급차에 실려 가지도 않았으며, 통증을 호소하지도 않았음.

▶17:00경 경찰이 폭행이 아닌 공부집행방해로 연행된 것이라고 말을 바꿈.

▶22시 강00씨 김해중부서로 이송(주민및대책위 뵙고 돌아옴)

109

▶고답마을

▶07:44 경찰차 7대 올라감. 경찰차 막으면 어제 현장에 올라간 일로 주민들 체포하겠다고 협박

 

 

 

 

 

 

 

 

 

'밀양대책위 > 현장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겨레 광고와 연락처표기 수정 웹자보  (0) 2013.11.26
1130 밀양희망버스!!!  (0) 2013.11.21
13.11.19 상황  (0) 2013.11.19
13.11.18 상황  (0) 2013.11.18
13.11.17 상황  (0) 2013.11.17
13.11.15 상황  (0) 2013.11.15

설정

트랙백

댓글

[11월 18일 일 상황] 날씨 - 맑음.

 

 

상황

▶주민 서울상경간담회 일정 시작

▶연극 (너른마당) 122 11:30시 첫 공연

▶밀양경찰서 3시 손00(79) / 이00 조사

▶16:30 국가인권위 박광호 사무관 대책위 면담

▶122번에서 내려온 주민들이 집으로 돌아가려는데 경찰차가 따라붙으며 어디집으로 내리는지 확인함.

바드리입구

▶10:00 폴리스라인 다시 설치. 바드리 농성장 입구 폴리스라인에 대해 밀양경찰서장을 대상으로 한 진정을 인권위에 넣음

95/96

▶00와 (감00 ․ 지00) 교대

109

▶7:20 경찰과 주민 1차 대치(도곡저수지)

▶9:30 고정 주민 108번에서 109번 도착 상황보고 내려옴. (주민11명)

▶콘테이너 5대, 텐트 5개 한전인부 20~30명 / 경찰 20~30명

▶헬기 3차례 콘크리트로 기둥1곳에 붓고 있음. 아직 기초공사중.

110

▶10:00 110번 현장으로 고답주민 도착

▶11:28 철조방 밖에서 주민 16명과 경찰이 대치중 경찰 인원이 계속 증가 중

▶12:30 경찰 100여명과 대치 및 발파

122

▶8:00 한전 공사시작 123에서 주민들 일부 이동.

▶8:15 123에서 122번으로 주민 모두 이동

▶8:40 주민 모두 현장에서 하산하는 상황에서 경찰 채증 및 협박으로 대치상황. (여경투입) 10:00 주민 철수

123

▶7:50분경 123번에 인부25명 , 주민10명 연대 2명, 카메라 1명

 

 

 

 

 

 

 

 

 

 

 

'밀양대책위 > 현장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30 밀양희망버스!!!  (0) 2013.11.21
13.11.19 상황  (0) 2013.11.19
13.11.18 상황  (0) 2013.11.18
13.11.17 상황  (0) 2013.11.17
13.11.15 상황  (0) 2013.11.15
13.11.14 현장상황  (0) 2013.11.15

설정

트랙백

댓글

 

 

2013.10.22. 바드리 현장에 첫 콘크리트 타설 소식이 전해졌다.

그러나 주민들은 발만 동동 구를 수밖에 없었다.

경찰버스 40여대, 병력 1,500명이 동원된 레미콘 차량 수송 작전 때문이었다.

이날 하루종일 주민들은 경찰들의 험악한 욕설과 경찰장벽에 둘러싸여 절망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설정

트랙백

댓글